"고로쇠 물 받으러 여기저기 다녀봤는데...안즉 멀었어"
산촌 지인의 말을 귓등으로 흘려보내고,
직접 산중 화원을 찾아봤지만,역시 높은 산은 아직 한겨울이더군요.
사진 기록을 보니 지난해 2월 27일 너도바람꽃 한송이를 만나
앞태도 찍고 뒤태도 찍고 한참을 놀았더구만,
올 겨울은 유난히 눈도 많고 날이 차더니
한 열흘은 기다려야 햇꽃을 만날수 있을 듯 싶습니다.
맨 아래 사진 3장에서 보듯 
깊은 계곡은 아직도 눈벌판이고,
양지바른 곳에선 겨우 앉은부채가 엄지손가락만큼 싹을 틔웠습니다.
위 사진들은 지난해 봄 이산저산에서 만난 다양한 자태의 앉은부채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재흥 2011.03.02 1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피고 지며 윤회하는 자연의 이치처럼 우리들의 삶도 생과 멸이 둘이 아니라
    하나임을 인정해야 갰지요.
    혹독한 겨울이 가기도전에 움터 오르는 야생들의 힘이 참 경이롭습니다.
    장면마다 국장님의 마음이 담겨있는 사진 잘 보고갑니다.

    • atomz77 2011.03.03 0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만나뵈니 반가웠습니다/앞으로 뵙는대로 한수 배우겠습니다/그때그때마다 원포인트 레슨 기대합니다/

  2. 들꽃처럼 2011.03.23 16: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쪽엔 하얀눈이,
    그 한곁엔 새싹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