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산에 이런저런 싹들이 나오기 무섭게 꽃이 핍니다.
어떤 것들은 잎보다 꽃이 먼저 피고,  
또 다른 것들은 꽃보다 잎이 먼저 나옵니다.
개중에는 꽃인지 잎인지 유심히 보지 않으면
분간되지 못한 채  
등산화에 그저 밟혀 버리는 것들도 있습니다.
아마 괭이밥도 그런 꽃의 하나가 아닐까 싶습니다.
풀인지 꽃인지 모를,
그래서 풀꽃이라는 이름이 더 어울리는 꽃입니다.
작은 삼각형 풀잎은 토끼풀을 닮았고,
꽃은 귀를 열고 세상의 온갖 소리를 다 경청하려는 듯 보이기도 하고,
아니 반대로 작은 입을 활짝 열고 세상 사람들에게 봄의 환희를 말하려는 듯 싶습니다.
순백의 흰색도,
강렬한 노란색도 아닌 
그저 그런 수수한 색깔의 꽃입니다.
고양이가 배탈이 나면 이 풀을 뜯어 먹고 속을 달랜다고 해서 
큰괭이밥이란 이름이 붙었다고 합니다.
물론 그냥 괭이밥이란 또 다른 풀꽃이 있습니다.
더 작고,노란색 꽃을 피우지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04.29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많이 추웠죠 ...지난 해엔 민소매 원피스에 얄따란 가디건을 입었댔는데... 꽃도 꽃이지만 곁들인 덧글이 자자분하고 가지런하군요

  2. 김광철 2010.04.30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인철님은 이름이 어진탓에 작품도 해설도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최고의 수준이군요!!!
    그 열정과 줄기찬노력에 감사하면서 경의를 표합니다.
    덕분에 야생화에 대한 많은 지식과 겸허함을 느끼고 있읍니다.
    건투를 기원합니다!!!

  3. 들꽃처럼 2010.05.03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쩐지... 제가 아는 풀과 모양이 다르다 생각했는데...ㅎㅎ
    하얀 종이에 애들이 빨간 색연필로 죽죽 그은 것 같은 붉은색이 친근해 보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