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자락에 있는 '모데미'라는 마을 이름에서 그 이름에서 땄다고도 하고,
1930년대 일본인 식물학자가 이 꽃이 피어 있던 '무덤'을 일본어로 옮기는 과정에서 '모데미'라는
이름이 붙었다고도 하는,
바로 모데미풀입니다.
암튼 마을 이름을 땄던, 무덤이란 일반 명사에서 비롯됐던 우리 땅에서 피고지는 특산식물입니다.
다행인 것은 특산식물이되 아주 희귀한 것은 아니어서, 
4~5월 여러 깊은 산 습한 지대에서 그렇게 힘들지는 않게 만날 수 있습니다.
통상 산중의 봄
순백의 꽃은 너도바람꽃으로부터 시작해
꿩의바람꽃을 거쳐 
모데미풀을 지나
홀아비바람꽃,나도바람꽃으로 이어지더군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4.27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확하지는 않지만 어디선가 본 듯한 꽃입니다
    지난 주 북한산에서 찍은 꽃중에도 있는거 같고...
    얼른 찾아봐야겠네요... ㅎㅎ

  2. 초록버드나무 2010.04.27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보는 모데미풀...사계를 돌았나 봐요..함께 하며 행복했습니다 ....*^^*

    • atomz77 2010.04.27 1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습니다/계절은 어김없고/자연은 늘 그대로이고/아니 보면 볼수록 알면 알수록/고맙고 감사한 자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