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꽃 가운데 아마도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꽃이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사람마다 취향이 다르고,
꽃마다 매력이 다르기에 장담할 순 없지만 말입니다.
그런만큼 남획 당하는 등 수난을 겪을 가능성도  높습니다.
전국의 산지에 고루 분포하며 비교적 개체수도 적지않은 깽깽이풀이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식물 2종으로 지정,보호되고 있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예쁘다, 가져가고 싶다 하는 헛된 욕망을 알아서 억제하라는 경고이지요.
게다가 심산유곡이 아닌 동네 어귀에,
산과 계곡의 초입과 같이 사람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곳에,
도시화,산업화에 따라 도로나 택지로 파헤쳐지고 개발되기 쉬운 곳에 
자생하기에 아차하는 사이 사라지기 쉬운 운명을 타고났다고 합니다.
올봄 유난히 추운데다 햇빛도 적어 
모처럼 찾은 깽깽이풀이 꽃잎을 열지 않는군요.
적어도 기온이 15도 이상 올라가야 벌들의 활동이 왕성해지고,
이에 따라 자연스럽게 꽃가루 이동과 수분이 이뤄져 개체증식과 종족보전이 가능한데,
이러한 생명 활동을 장담할 수 없으니 꽃잎을 꽉 닫아버리는 것이지요. 
강렬한 봄 햇살을 받아 투명하게  빛나는 깽깽이풀의 환상적인 모습을 담지 못하니 
안타까운 봄입니다.
참 남녘의 깽깽이풀은 수술의 꽃밥이 노란색을 띠고 있는데 반해 
중부 이북의 깽깽이풀은 자주색으로 확연히 구분이 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5.12 1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간은 흐린 듯한 색깔이 제가 좋아하는 색이네요.
    만나면 수술의 색을 확인해 보는 재미도 느껴봐야겠습니다.... ^^

  2. 와송 2010.05.22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동적입니다이름과는 아주 다른 단아함이 마음에 쏙 들어옵니다..

  3. 2011.04.27 16: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atom77 2011.04.28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늘 잊지 않고 찾아와서 격려해주시니/보잘 것 없는 사진 올리는데 용기를 내게 됩니다/늘 건강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