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똥밭에 뒹굴어도 이승이 좋다'던 가요.
'개'자가 들어가는 표현 가운데 가장 나은 대접을 받는 말이 아닐까 싶습니다.
아무튼 '개'자는 이렇듯 비하하거나 얕잡아 볼때,
진짜가 아닌 가짜를 일컫을 때 주로 쓰입니다.
나리 꽃 중에서도 크기도 크고 위세가 당당한 진짜 나리는 '참'나리라 이름 짓고,
작고 별볼일 없는 것은 '개'나리라 했지요.
헌데 그런 개 자가 붙은 꽃 중에서 
오리지널 꽃보다 더 예쁘고 영롱하게 빛나는 게 있습니다.
바로 '개'별꽃입니다.
별꽃, 그리고 별꽃보다 더 자잘한 쇠별꽃은 주로 들에 밭에 피는데 반해 
개별꽃은 산에,적어도 동네 뒷산이라도 평지보다는 높고 깊은 곳에 핍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5.12 1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 번 북한산서 만난 녀석이네요.
    꽃잎에 찍힌 무늬같은 꽃술이 너무나 예뻤었는데...

    그건 그렇고 별꽃이며 쇠별꽃, 개별꽃을 구분해내는 안목이 부럽습니다.
    자꾸 접하다 보면 제게도 그런 눈이 뜨일 때가 있겠죠? ㅎㅎ

    • atom77 2010.05.12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히 프로들이 보면 뭐라 할까 두렵지만/
      감히 말하자면 관심이 곧 앎의 출발이라 믿습니다/
      들꽃님깨서도 이미 상당 부분 식별의 눈을 가지셨다고 자신합니다/
      나머지 세세한 것들이야 시간이 답이겠지요!

  2. 양안기 2010.05.12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멋지게 담으셨네요. 봄을 알리는 아름다운 꽃이지요.

    • atom77 2010.05.12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리도록 아름다운 봄이 눈 깜짝할 사이 지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너무 아쉬워 마시지요/
      봄은 봄대로/여름은 여름대로/가을은 가을대로/겨울은 겨울대로 그 맛이 있으니까요/
      그리고 봄은 또 어김없이 다가오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