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동네 아파트 화단을 들여다 봅니다.
활짝 핀 연산홍 밑을 유심히 살피니 여기저기 흰제비꽃이 눈에 들어옵니다.
흰색 제비꽃만 있는데 아니라 보라색도,자주색도 알록달록 색색의 제비꽃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노란색 제비꽃만은 볼 수가 없습니다.
높은 산에 가면 지천에 깔린 게 노랑제비꽃인데 말입니다.
얼레지니 꿩의바람꽃이니 하는 산 야생화들 사이에
흔하게 자라는 게 노랑제비꽃이어서 귀하다 생각 못했는데...
아무데나 사는건 아닌가 봅니다.
한 도감을 보니 산의 중턱 이상에만 산다고 되어 있더군요.
암튼 노랑바탕에 검은 줄이 그어진 모습이 고양이과 동물을 마주보는 듯 독특한 느낌을 줍니다.
'동물성'식물이라고 할까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5.17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들판에서 보이는건 보라색만 보이더니만
    이건 또 산 중턱 이상에서만 자라는 꽃이었군요.
    얼마전 북한산서 많은 꽃무리를 만났었는데.... ^^

  2. 김인영 2010.05.24 1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으로 들어온 국장님의 블로그 ^-^

    노랑제비꽃 오늘 유심히 들여다 보고 또 들여다 보고
    앞으로 노랑제비꽃만큼 알록달록한 야생화 산책 하러 자주 오겠습니다~

    • atomz77 2010.05.24 2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요/앞으로 꽃 하나하나 유심히 들여다보고 대화하고 사귀면서 서로서로 좋은 친구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