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스 있는 분들께선 이미 눈치 채셨겠지만,
지난 13일 중의무릇을 올린 후 노랑제비꽃,피나물,애기똥풀,민들레에 이어 
오늘 금붓꽃에 이르기까지 봄철 자주 만나는 '노란색' 꽃을 시리즈로 소개했습니다.
이밖에도 양지꽃을 비롯해 노란색 야생화는 부지기수이지만,
흰꽃도, 붉은꽃도, 파란꽃도 이에 못지않게 많고 매력적이기에 일단 여기서 그칩니다.
각시붓꽃 난장이붓꽃 노랑무늬붓꽃 등과 함께 이른 봄 피는 금붓꽃은 
금마타리 금불초 금방망이 등과 마찬가지로 '金'자가 들어간 노란 붓꽃입니다.
왠만한 고향 뒷산에 가면 누구나 만날 수 있습니다.
물론 키 작고 꽃 색도 연해서 고개를 숙이고 자세히 살피는 이에게만 예쁜 얼굴을 보여주기는 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5.26 0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붓꽃하면 파란색꽃만 연상되는데,
    금붓꽃은 그런 종류보다는 크기가 많이 작아 보이네요...

    • atomz77 2010.05.26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산이나 물가에 피는 크고 시원스레 보이는 붓꽃이나 창포와 달리 높이가 한 5~10센티미터나 될까 하는 작은 난쟁이 붓꽃들이랍니다/

    • 들꽃처럼 2010.05.27 1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하신대로 자세히만 보면 쉽게 만날 수 있다니.
      이번 주엔 가까운 남한산성에 올라가 금붓꽃을 찾아봐야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