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룩도 낯짝이 있다,
벼룩의 간을 내먹는다,
벼룩의 등에 육간대청을 짓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모두 '작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벼룩이란 곤충을 앞세운 속담들이지요. 
작음을 상징하는 벼룩이 식물이름에도 등장합니다.
벼룩나물,벼룩이자리 등이 작고 왜소하다고 해서 벼룩이란 이름을 머리에 단 식물들입니다.
새끼(노루귀).좀(개구리밥).애기(냉이),어리(연꽃) 등도 비슷한 의미의 접두어들이지요.
4~5월 만물이 생동하는 봄 논두렁이나 밭에서 만나는 벼룩나물은,
그러나 이름만큼 작지는 않은  들꽃입니다.
오히려 크기의 작음보다는 짙은 흰색이 유난히 돋보이는 풀꽃이지요.
사시사철 여기저기서 흔히 만나는 별꽃과 닮아서 북한에서는 아예  벼룩별꽃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작다는 뜻의 개미와 왜소하다는 뜻이 중복된 '개미바늘'이란 이름으로도 불리는데,
아무래도 실제 크기에 비해 그 작음이 과장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아무튼 같은 듯 다른 벼룩나물의 다양한 포즈를 느껴보세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1.02.02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얗고 이쁘기만한데...
    봄이 오면 논두렁이나 밭을 찾아봐야겠습니다.

  2. 백석사랑 2011.02.06 1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 순한꽃잎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