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만 해도 시원한 꽃, 큰꽃으아리입니다.
이름대로 어른 손바닥만한 크기에 활짝 피면 하얀색으로 빛나 숲이 다 환해보일 정도입니다.
봄이 왔음을 알리는 보춘화,
봄의 전령사라는 말을 듣는 복수초가 있다면,
여름이 코앞에 다가왔음을 알리는 꽃이 바로 큰꽃으아리입니다.
크고 시원시원하게 생긴 게 여름의 이미지와 딱 맞아 떨어집니다.
미나리아재비과의 덩굴식물인데,
꽃잎처럼 보이는 6~8장의 꽃받침이 처음에는 연한 녹색으로 피기 시작해 만개할수록 우윳빛 흰색으로 변해갑니다.
꽃이 커 눈에 잘 띄어서인지 벌,나비가 무수히 날아들며 꽃받침이 쉽게 상하기때문에
온전한 꽃을 찾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뿌리는 한방에서 위령선이라는 약재로 쓰인다 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송개(김성규) 2010.05.31 09: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큰꽃으아리는 향은 거의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2. 들꽃처럼 2010.05.31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본 기억이 있네요.
    큼직한 것이 푸짐한 상차림을 보는 듯한... ^^*

  3. 하늘사랑 2010.05.31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큰꽃으아리는 어린순을 나물로 먹을 수 있으나, 조금 크면 독성이 있어서
    식용할 수 없습니다.
    나물로 채취할 때도 식물이 살 수 있도록 몇 잎의 잎은 남겨 놓는
    여유가 있어야.....

  4. 하늘사랑 2010.05.31 1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요일 산행 시에 몇 송이 마주쳤지만 벌써 꽃잎이 상하여
    촬영을 안했는데.....
    이리 깨끗한 꽃을 감상하게 하시는 님의 발품이 어느 정도
    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