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구운 도자기 화분에 담긴 난에 익숙해온 탓에 
야생의 난을 만나면 늘 처음 만나는 듯 새롭고 벅찬 감동을 느낍니다.
동양난이니 서양난이니 하는 2분법적 접근에 친숙해온 탓에 
뜻하지 않은 곳에서 절로 피어난  야생의 난 꽃을 보면 횡재한 듯 기분이 좋아집니다.
화분에 심은 난은 사시사철 푸른 잎도 매력적이지만 
자연 상태의 감자난은 그 잎이 아예 낙엽에 묻혀 보이지 않기도 하고,
사진에서 보듯 그저 한가닥 삐쭉 뻗어 있는 게 다입니다.
저렇게 빈약한 잎에서 어떻게 황금색 꽃이 다닥다닥 피어날까 신기한 마음이 들곤하지요.
음지에 피는 탓에 어쩌다 나뭇가지 사이로  햇살이 비추기라도 할 양이면 꽃은
어두컴컴한 숲에서 황금색 초롱처럼 환하게 빛이 난답니다.
구근(球根)이 감자처럼 둥굴고 크기에 감자난이라고 이름 붙었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6.08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품이 느껴집니다.
    누런 꽃받침에 하얀 꽃잎 그리고 점점이 찍힌 점까지...
    햇살이라도 비추면 정말이지 빛이 날 것 같네요.

  2. 2010.06.08 15: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10.06.08 15: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atomz77 2010.06.09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꽃 소개하는 이 블로그 찾으시는 분들 모두 있는 그대로의 야생화를 즐기시는 분들이라 믿습니다/집으로 가져가고 싶다는 마음이야 누구나 한번쯤 가지곤 하겠지요/설마 행동에 옮기는 분이 계시리라고는 꿈에도 생각지 않습니다/

  4. 김용환 2010.06.09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희귀한 난들은춘란에서 기형으로 자란것들인데 잎을보니 춘란계열은 아닌듯하고 풍란같이 잎이 둥글군요
    이런걸보면 의례 캐다가 집에서키운다고 하다 죽이기 십상이지요
    자연그대로 두고보자니 다른사람이 캐갈까 두려울테고
    진퇴얀난 이었겠네요

  5. atomz77 2010.06.09 1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이런 걸 집에 가져가면 십중십,백중백 죽이기 마련입니다/다른 사람이 캐갈까 걱정되는 마음/비단 난이 아니더라도 어느 꽃이나 마찬가지입니다/요즘 특히 교통편이 좋아지면서 산을 찾는 이들도 덩달아 늘면서/시골에 '남아 나는게 없다'는 말 실감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