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는 순간 
십중 팔구 사람들이 '뭔가 닮았는데...뭐더라..뭐더라' 하는 꽃입니다.
그 뭐더라 중 하나가 우유병 안을 닦는 솔이 아닐까 싶습니다.
숲을 거닐다 허리 높이 정도 되는 높이에서 고개를 하늘로 곧추 들고
환하게 빛나는 노루삼을 만나면,왠지 모를 신비감이 들기도 합니다.
노루귀,노루발풀,노루오줌,노루삼...
마치 식물분류학상  '노루과'라는게 있나 싶은 생각도 들지요.
그 옛날 아마도 우리의 산과 들에 호랑이를 비롯해 노루,고라니,멧돼지 등 야생동물이 
흔하게 살던 시절, 
숲에서 피는 꽃들이 어딘지 모르게 노루의 한 특징과 닮았었나 봅니다.
어린 잎이 노루의 귀를 닮았으면 노루귀,
주렁주렁 달린 꽃이 노루의 발을 닮았으면 노루발풀,
뿌리에서 노루의 오줌 냄새가 나면 노루오줌,
노루삼은...글쎄요? 
요즘 이름을 붙이자면 아마도 '젖병솔' 일텐데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6.04 15: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이지 병 닦는 솔이랑 정말 비슷해요~~ ^^*
    노루가 생각나게하는 부분이라면, 노루 꼬리와 비슷한데요?
    털이 복슬복슬한 하얀꼬리를 흔드는 노루가 생각나요.

  2. 2010.06.07 1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atom77 2010.06.07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숱하게 오탈자를 내고 있는 걸 모르고 지나쳤으니 부끄럽기 짝이 없습니다/언제든 가르쳐 주시면 머리 숙여 감사드리겠습니다/

  3. 2010.06.26 2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atom77 2010.06.27 0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심 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야생화와 사진에 관심이 많으시다니/그저 그 마음으로 가까운 산에 자주 가시면서/눈에 보이는 꽃들을 새삼 더 가까이 살펴보시고/또 사진도 찍어 보고 하시면 차츰차츰 꽃들과 사진이 눈에 들어올 겁니다/그것으로 충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