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만 들여다보고 있으면 영혼까지 맑아지는 걸 느끼게 하는 꽃, 나도수정초입니다.
가만 들여다보고 있으면 수액이 지나는 것까지 볼 수 있을 것 같은 꽃, 나도수정초입니다.
어찌 이렇게 맑고 투명할 수 있을까,
보면 볼수록 신기하고 신비롭기까지 한 꽃입니다.
그렇지만 엽록소가 없으니 광합성을 못하고,
광합성을 못하니 영양분을 만들지 못하는,
그래서 저 홀로는 목숨도 부지 못하는 가련한 식물입니다.
주로 참나무 우거진 숲 그늘에서 5~6월 봄철 피어납니다.
썩어가는 식물체나 배설물에 의지해 양분을 얻는, 이른바 전형적인 부생(腐生)식물입니다.
여름에 거의 같은 형태로 피는 수정초(수정난풀),
형태는 같되 꽃색이 옅은 황색인 구상난풀이 같은 노루발과의 이웃사촌들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6.18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깨끗하고 여려 보이네요.
    꽃술이 있는걸 보니 버섯같이 포자번식을 하는 것 같진 않은데...

    수퍼맨 영화에서 보면
    땅속에서 솟아나던 수정체가 생각나게 하네요.
    이름까지도 비슷하고...ㅎㅎ

  2. 2010.07.08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영혼이 맑아지는 둣한 느낌!!!
    숨이 멎을 것 같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