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밖의 퇴약볕이 한여름이 코 앞에 와 있음을 실감케 합니다.
가만 서 있어도 등줄기에 땀이 흘러 내리게 할 만큼 강렬하게 햇살이 쏟아질 때   
작고 여린 꽃들이 어떻게 견딜까.
대개의 작은 꽃들은 큰 나무 그늘에 숨어 곧바로 내리쬐는 햇살을 피하기 마련이지만,
구슬봉이만큼은 아무런 방패막이 없이 온몸으로,정면으로 태양을 마주합니다.
높은 산을 오르다보면 정상 인근 사방이 탁 트인 봉우리에 만들어놓은 비상용 헬기장을 만나게 됩니다.
잔디를 심고 '열십(十)자' 표시를 해놓은 텅빈 나대지에, 또는 임도의 길섶 등 사방에 나무 하나 없는 그런 곳에서 
요즈음 연보라색 구슬봉이가 한창 꽃을 피웁니다.
몰론 비슷한 환경의 묘지 잔디밭에서도 피어납니다.
거의 같은 모양의 꽃이 맨 아래 사진의 큰구슬봉이입니다.
다만 4월말에서 5월초 사이인 이른 봄, 양지가 아닌 그늘진 숲속에서 꽃이 핍니다.
그리고 사진에서 보듯 이름대로 구슬봉이보다는 키가 조금 큽니다.
둘 다 용담과의 초본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성서성 2010.06.25 0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라보,,,,
    하루를 야생화와의 만남으로 시작케 되어 감사합니다.
    행복한 중독?????

    • atomz77 2010.06.25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벼운 마음으로 들르셔서/잠시 서성서성 대며 자연의 위로를 받아가시길...

  2. 들꽃처럼 2010.06.25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수해 보이는 모습이 시골의 초가집을 연상 시키네요.
    "구슬봉이"라는 이름도 무척이나 친근감이 느껴지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