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하고 순박한 꽃,
하루하루 그럭저럭 살아가는 장삼이사의 평범한 삶을 닮은 것 같은 꽃,
화려하지도 요란하지도 않지만 보면 볼수록 정감이 느껴지는 꽃,
그런 느낌을 주는 초롱꽃입니다.
비약하자면 
순박한 막사발 같은 꽃,
그 유백색 질감에서는 백자의 은은함,은근한 아름다움이 느껴진다고 할까요.
보랏빛이 감도는 금강초롱에게서 고려청자의 고고한 기품이 느껴진다면,
자연스런 흰색의 초롱꽃에게선 조선 백자의 친근감이 물씬 묻어납니다.
줄기에 비해 큰 꽃,주렁주렁 매달린 풍성한 꽃송이에게선
풍성한 '달항아리'의 이미지도 느껴지지요.
요즘 깊지도 높지도 않은 산에 들면 손쉽게 만날 수  있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인영 2010.07.02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에 들어왔습니다^-^
    오늘은 비가 하루종일 쉼없이 내려서 야생화 생각이 나서 이렇게 들어왔습니다.
    제가 생각하는 기품있다..라는 꽃은... 3페이지 쯤인가?.. 은대난초라고 생각을 하였는데,
    방울꽃은 귀여운꽃이라고 막연히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방울꽃도 이렇게 고고할수 있는거군요.

  2. 들꽃처럼 2010.07.07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수하고 깔끔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