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오고,
밤이 깊으면 새벽이 머지 않다고 했던가요.
폭염속에서도 세월은 가고, 
가는 세월 속에 가을이 담겨 오고,
덩달아 가을 꽃도 하나 둘 피어 나겠지요.
불볕 더위가 '징하게' 기승을 부리던 지난 주말 
우리 땅 우리 산에선
우리 꽃 금강초롱이 어느 덧 하나 둘 피어 나더군요.
금강초롱 한 송이가 청사초롱 불 밝히듯 
갓 영글은 꽃봉오리를 열자 일대 온 숲이 환해지더군요.
오는 가을,
남색에서 청색으로
그리고 아침 햇살을 받아 붉은색으로 보라색으로 
시시각각 변하는 금강초롱의 황홀한 변신을
여기 오시는 모든 이들이 함께 만나볼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08.23 1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 달기가 조심스럽습니다... 작열하던 태양이 억장의 먹구름 속에서 숨죽이는 여름 한 낮....아름다운 금강초롱을 보며 여러가지 생각들을 해 봅니다 작년 이 맘 때 올랐던 대청봉, 등줄기 흐르던 땀과 손 씻을 물은 고사하고 이 닦을 물도 없던 중청산장 하며...........그래선지 귀한 화보임을 알겠습니다 아름답습니다~

  2. 희경 2010.08.23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아는 어린이집 원장샘이 야생화를 너무 좋아하셔서 계절별루 감상을 잘하고 잇답니다
    봐두 이름을 몰라 네이버를 찿아보군 햇는데 이제는 선생님에 블로그를 자주 방문해야
    할것 같군요 감사합니다

  3. 들꽃처럼 2010.08.24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더위가 심해도 계절은 가고 오는 것이겠지요.
    이제 곧 산야가 가을색으로 덮이겠고,
    더 바쁜 발걸음 하시겠네요... ^^*

  4. 꽃이좋아 2010.08.25 15: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강초롱은 저도 아는 꽃이라 더욱 정감이 갑니다...요즘은 비가 자주 내려 산행도 힘드시겠어요 늘 강건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