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초인가 싶어 그냥 지나치기 십상이지요.
자잘한 꽃들이 한무더기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 보기전까지는 고만고만한 게 
유별나게 구별되지 않아 고개를 돌리기 마련이지요.
일견 아! 예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너무 작고 흔히 만날 수 있기에 외면하기 일쑤이지요.
그렇지만,
'작은 것이 아름답다'는 말을 실감나게 하는 고마리입니다.
마디풀과 식물들이 다 그렇듯,
꽃이 없으면 이목을 끌지 못하는 그저그런 잡초에 불과하지만,
순백색에서부터 진홍색 사이 
꽃마다 농도가 다른 
앙증맞는 작는 꽃들이 풍성하게 피어나면, 
그 진가를 아는 이들은 눈이 빠져라 카메라를 들이댄답니다.
사연많은 '며느리밑씻개'하고는 
꽃모양이나 꽃피는 시기,서식처 등이 거의 비슷하답니다.
하지만 며느리밑씻개가 고마리보다는 
줄기에 난 가시가 더 억세고,
삼각형 잎이 뾰족뾰족한 게
그야말로 며느리 골탕먹이고 싶어하는 
시어머니의 고약한 심보에 안성맞춤이지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09.14 2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딱 보는 순간 연밭에 연꽃 보는 느낌..사진빨~~일까요 ㅎ 이래 보니 넘 이뿌군요

    • atomz77 2010.09.15 0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발한 연상에 감탄합니다/연밭의 핑크빛 화사함/듣고보니 정말 흡사한 분위기입니다/사진은 늘 실제보다 못하지요!!!

  2. 들꽃처럼 2010.09.15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지나치는 작은 꽃인데,
    접사하니 마치 반투명 플라스틱으로 만들어 놓은 조화같은 느낌이네요...

    • atomz77 2010.09.15 1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아이들 장난감 꽃 같네요/미처 생각지 못했는데/자연을 그대로 베끼기기만 해도 훌륭한 창조물이 되겠다 싶습니다/

  3. 흰뫼 2010.09.17 2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앙증맞게 예쁘네요. 실제로 볼때보다 사진으로 보니 더 귀여워요

  4. gry9633 2010.09.18 0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그냥 지나쳤던 꽃들인데 가까이 찍어논걸 보니 너무 환상적이고 예뻐요 야생화의 매력이랄까요

  5. 석미자 2010.10.22 0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정말 감탄을 자아 낼많큼 너무 아름 답습니다.새삼 카메라의 진기함이 느껴집니다.사진으로 나마 볼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다행인지요?김인철님 덕분에 야생화산책 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내내 건강하세요.

  6. 석미자 2010.10.22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마리의 아를다움에 벌 조차도 항복을 하는 듯 두손을 들고 있군요?

  7. 백석사랑 2011.02.06 1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때마다 연꽃의 아기같다는 생각이 드는 꽃입니다.

  8. 인사하자 2011.07.06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마리를 보면 마음이 설랩니다~! 하천가나 작은 또랑같은데서 때론 절간 아래 흐르는 물줄기를 따라 천상의 아름다운을 드러냅니다. 누가 보든 안보든 ..... 덕분에 오늘 제눈이 만찬을 즐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