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색이 참으로 고운 수까치깨입니다.
큰 키에 비해 꽃은 작고 아담해서 가던길 멈춰서서
유심히 들여다 보지 않으면 그냥 지나치기 쉬운 꽃중의 하나입니다.
꽃도 줄기 끝에서  하늘을 향해 나는 게 아니고,
줄기와 이파리 사이에 고개를 숙인 듯 얌전하게 달려 있습니다.
봄날 줄기와 이파리 사이 겨드랑이에 나는 당개지치의 꽃과 유사한 형태입니다.
얼핏 보면 애기똥풀 같기도 하고,
피나물을 닮은 것도 같은데
꽃잎이 5장으로 애기똥풀이나 피나물보다는 1장이 더 많습니다.
벽오동과의 전형적인 여름꽃인데,
'깨'라는 이름은 맨처음과 맨뒤 사진의 오른쪽 이파리에서 길쭉하게 나온 씨주머니에서 
유래합니다.
꽃이 수정을 한 결과인데,그 안에 깨알같이 많은 씨들이 담겨 있는 거지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ne0014 2010.10.02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이 참이 쁘네요.

  2. 초록버드나무 2010.10.05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기똥풀, 피나물.. 봄 노랑 볕...수까치깨 수까치깨..이름도 이쁘네요

  3. 하영옥 2010.10.05 1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까치깨보다 큰꽃이 피는 수까치깨,앞에 붙는 '수'가 무슨 뜻일까 궁금 했던 적이 있었는데 한자말로 빼어나다는 뜻이 라지요 정말 빼어나게 예쁩니다.물론 사진을 잘 찍어서 더한 것이 겠지만...

    • atomz77 2010.10.07 0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만난곳이 계곡이어서/물 수인가 했는데/빼어날 수 였군요/감사합니다/

  4. 들꽃처럼 2010.10.06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양은 피나물이나 애기똥풀이랑 많이 닮았네요.
    하지만 이름은 처음 들어보네요. 수까치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