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한 가을 하늘이든, 
서서히 바래가는 연두빛 풀숲이든 
뒷  배경이 있어야 
그 아름다움이 더 돋보이는 꽃,
솔체꽃입니다.
연보랏빛 화사함에 쏙 빠져들었다가도
'산토끼꽃과'란 분류와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또는 '모든 것을 잃었다'는 꽃말의 
묘한 부조화를 떠올리며   
혼자 웃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10.13 1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어둑신한 걸 보니 가을도 깊어가는 모양입니다

    • atomz77 2010.10.13 1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더위가 참으로 오래간다 싶더니/어느 덧 가을도 스쳐 지나가고 있었나 봅니다/

  2. 들꽃처럼 2010.10.13 1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오늘 짙은 보라색 웃옷을 입고 있는데,
    딱 보는 순간 친근감이... ㅎㅎ

    • atomz77 2010.10.14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라색과 가을/가을입니다/여기 오시는 분들 모두/멋진 가을 맞이하세요/

  3. preserved flowers 2010.10.18 0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잎이 정말 예술이네여, 색상도 곱구여, 아름답습니다

  4. 꽃뿌리 2010.10.18 1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리 이쁜꽃 이름이 딸내미 이름과 비슷 하니****정감이 더가네요!!! 이름 알게 해주셔서 감사여요~!!!

  5. henskin 2010.10.19 0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이네요!

  6. 2010.10.20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atom77 2010.10.20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덧없는 손놀림에 따라온 마른 꽃들에게서 술보다 독한 향을 맡으신다니 그 경지가 놀랍습니다/거듭 감사합니다/

  7. 하늘정원 2010.11.02 17: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은 예쁜데 꽃말이 꽃이랑 안 어울리는 것 같군요..저렇게 예쁘고 화사한 솔체꽃이
    왜 그런 꽃말을 가지고 있는지..정말 묘한 부조화라는 표현이 딱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