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추/늦가을/
천지간에/가을이 가득 찼습니다/
눈길 가는 곳마다 울긋불긋 합니다/
하늘을 올려다 보는 것조차 잊기 십상입니다/
그렇지만
가을은/
시리도록 푸른 하늘이 있어야 가을답지요/
화천 가는 길/
정말 시리도록 파란 하늘 아래/
코끝을 스치는 한가닥 바람 결에도 머리가 쏴 해질만큼/
강렬한 향을 내뿜고 있는 산국꽃이 소담스럽게 피었더군요/
푸른색과 노란색의 대비/
만추에 만난 '가을'이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11.09 1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쭈욱~~공감한다고 동감이라고 한 마디 섞고 싶은데....할 말이 없네요 가을 빛은 사무치게 하는 데가 있어요 이 말도 난데없구요..처연하게 시들어 가는 잎, 마른 풀, 어둑신한 하늘,

  2. 까비떼 2010.11.11 0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생의 황혼을 생각게 하는 가을 국화.... 인생만큼이나 애틋 하고 사랑이 갑니다. 수고 하셨습니다.

  3. 들꽃처럼 2010.11.16 16: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계절 국화는 핀다해도
    그래도 가을 국화가 제일 어울려요.

  4. thdalfud210 2011.02.13 08: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 친정 어머니 벼갯속에 가을 들국화 말려 넣어 주셨던 생각이 지금도 납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