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산으로 찾아갔다가 바람 맞고,
강원도 산에 가서 겨우 대면한 들바람꽃입니다.
앞에 올린 깽깽이풀과 같은 날 만났으니,
쨍한 사진을 내보일 수 없음을 실토합니다.
'빛으로 그린 그림이 바로 사진'이라고 하던가요.
사진 작업을 하는 이에겐  '해가 뜨지 않는 날은  공치는 날'이라고 하듯
햇살이 없는 날엔 아예 카메라를 만지지 말아야 하는데...
그럼에도 힘들여 만난 들바람꽃이기에
도감같은 증명사진이나마 버리지 못하고 올립니다.   

너도바람꽃 나도바람꽃 꿩의바람꽃 홀아비바람꽃 회리바람꽃 등 다른 바람꽃보다
만나기가 쉽지 않습니다.북방계 식물이기 때문이지요.
활짝 핀 전면은 순백의 꽃이지만,
피기 전 뒤태는 핑크색이 감도는 게 여간 매력적이지 않습니다. 
언젠가 화사한 들바람꽃을 만나리란 희망으로 아쉬움을 달래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무 2011.05.11 1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정말 아름답습니다.
    빛을 머금은 꽃만 아름다운게 아니것 같아요.
    비를 머금은 꽃의 청초함은 또 그 나름의 매력이 있는것 같네요

  2. 들꽃처럼 2011.05.18 1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봉오리를 열지 않은 핑크빛 뒷태도 예쁘지만,
    주변은 파랗거나 아니면 갈색인데, 홀로 순백으로 빛나는 모습이 더 아름답습니다...

    • atomz77 2011.05.19 1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잊지 않고 찾아와/칭찬하는 말씀이/그야말로 '순백으로 빛나는 모습'입니다/감사합니다/

  3. 들바람꽃 2011.08.23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니네임으로 써도 되지요?
    마구마구 설레이게하는 꽃입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