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한테 참 좋은데..." 증후군때문에 수난을 겪는 동식물이 하나둘이 아니지만,
이미 오래전부터 수컷들의 성본능때문에 눈에 띄는 족족 사라지기 시작해 
이제는 자연상태의 종을 쉽게 찾아보기 어려운 식물 중 하나가 바로 삼지구엽초입니다.
한 가닥 줄기가 셋으로 갈라지고,갈라진 가지마다 세장의 잎이 달린다고 해서 
삼지구엽(三枝九葉)초라 이름붙었습니다.
그 삼지구엽초 줄기 옆구리에 달리는 
미색의 꽃은 다이아몬드처럼,수정처럼 빛나는 게
여간 귀티가 나는 게 아니더군요.
그런데 가만 들여다보니 어디서 봤더라,어디서 본 것 같은데...
고개를 갸우뚱하다가 생각해냈습니다.
바로 가을에 피는 닻꽃과 꼭 닮았습니다.
해서 도감을 찾아보니 아예 닻풀이란 별칭을 갖고 있더군요.   
         
또한 줄기가 세가닥으로 갈라지고 9장의 잎이 나오는 생김새는
독초인 연잎꿩의다리와 거의 흡사합니다.
꽃이 아니라면 둘을 분간하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분별없이 욕심을 부리다가는
가짜
삼지구엽초때문에 낭패를 볼 수 있다는 경고가 아닐까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거진심마니 2011.05.18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여먹으면 좋긴 좋은가보죠?시험해봅시다

  2. 들꽃처럼 2011.05.18 2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F영화에서 보던 비행체 같은게 희안하게 생겼네요.
    이파리 옆에 피는 것도 아니고 줄기 중에에 툭~ 피어나는 것도 그렇고...

  3. 댓글 2011.05.24 0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참으로 예쁜 꽃입니다.
    저도 키우고 있는데 꽃은 지금 첨보네요.
    감사드립니다.
    잘키워봐야겠습니다.

  4. 2011.09.02 1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