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감이라고 하던가요.
전에 어디선가 본 듯한 느낌.
이른 봄 멀리 남도 땅 도사리에서  흩날리던 매화 꽃잎이, 
흐르는 섬진강물에 어지러이 내려 앉았다가,
서해 바다를 거쳐 강화도로 올라와,
늦은 봄 모내기 위해 물 채운 논에 새끼손톱 크기의 자잘한 꽃으로 환생하였는가?
'매화'란 접두어를 단 매화마름을 처음 만났을때 떠오른 느낌이었습니다.   
꽃은 물매화를,잎은 붕어마름을 닮아 '매화마름'이라고 이름붙었다는 
이 수생식물은 농약 사용이 보편화되면서 그 개체 수가 사라지기 시작해,  
결국 한란, 나도풍란, 광릉요강 꽃, 섬개야광나무, 돌매화나무와 함께
환경부 지정 6대 멸종위기 야생식물로 보호받고 있습니다.
매화,매화마름,매화말발도리,매화노루발,물매화...
우리 선조들이 '매화'를 얼마나 지극 정성으로 연모했는지 짐작케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1.05.26 2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첨 보네요 가득 실린 논물에 피어 있다구요 그럼 한 번은 봤을 법한 꽃인데요... 건 그렇고, 별빛 흩뿌려 놓은 듯 아름답네요... 창밖엔 이제 어둠이 내렸구요 글창 열어 놓고 멍 때리고 앉았네요.....

  2. 2011.05.28 2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들꽃처럼 2011.06.17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은 어디서 본 듯 했는데,
    더 아래 사진을 보니 처음 보는 꽃이네요.
    짙푸른 물위에 점점이 피어있는 모습이 밤하늘 별들 같습니다. ^^*

  4. 박지욱 2011.08.02 1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화마름 이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