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낙하산이 떨어집니다.
총을 든 군인이 아니라,
꽃을 든 선남선녀들이 자줏빛 비단옷을 입고 사뿐히 내려앉습니다.
농익은 '코리안바나나'를 보고
질펀한 단맛을 기대하며 
한 입 가득 물었다가 엄청난 양의 씨를 뱉느냐고 고생했던 기억만이 생생한
으름의 꽃이 이렇게 예쁜 줄 미처 몰랐습니다.
게다가 한가닥 줄기에
암수 꽃이 함께 매달려 있다니 신기하기까지 합니다.
꽃잎처럼 보이는 3개의 큼지막한 꽃받침을 우산처럼 쓰고 
가운데 6,7개의 굵직한 암술이 있는 큰 꽃이 암꽃입니다.
역시 꽃잎처럼 보이는 3개의 작은 꽃받침에
원형을 이룬 6개의 수술이 달린 작은 꽃이 수꽃이랍니다.
참 세상은 넓고 꽃은 다양하지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1.05.30 0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 청신함. 건강을 주는 상쾌함...으름꽃과 더불어 밝음이 알알이 쏟아져 내리는 아침입니다~~~

  2. 보헤미안 2011.06.14 2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향기도 좋더라고요

  3. 들꽃처럼 2011.06.17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덜핀 몽우리는 종종 봤는데,
    이렇게 활짝 핀 모습은 처음입니다.
    그 속에 저런 모습을 감추고 있었다니...

  4. 남임순 2011.07.19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무와 열매는 잘 알고 있지만 꽃은 첨보았습니다 . 황홀 합니다.. 씨가 많고 맛은 별로인거 같았어요..

  5. 2013.04.19 1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 추억이 많은 열매인데 그 꽃은 지금 처음 봅니다
    좋은 사진 감사합니다
    글과 사진 이곳 출처와 함께 퍼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