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앵초가 무르익은 봄 숲속의 여왕이라면,
연령초(延齡草)는  숲속의 신사라고 이를 만합니다.
잘 다림질한 와이셔츠를 받쳐 입은 귀공자같은 꽃, 
바로 연령초입니다.   
게다가 큰 새의 날개처럼 우아하고 커다란 세장의 잎은 
저 넓은 들판을 유유히 거니는 학의 고고함을 떠오르게 합니다.
한번 날면 그 날개가 하늘을 뒤덮는다는 장자의 붕(鵬)이란 새도 생각나게 합니다. 
강원도 깊고 높은 산에 가면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는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1.06.17 1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3,3...
    세장의 커다란 이파리 위에 세장의 꽃받침,
    그리고 새하얀 세장의 꽃잎이 너무나 깨끗해 보입니다.

  2. 박지욱 2011.08.02 1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 연령초 너무 좋아하는데
    이쁘게 잘 찍으셨네요

  3. 들꽃 2011.08.23 1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다려입은 와이셔츠~~같은 귀공자 ㅋㅋㅋ
    너무표현이 놀라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