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진이도 없고,
우향이도 초월이도 연홍이도 다 어디론가 숨어버렸습니다.
기생꽃 만나러 멀리멀리 강원도까지 갔건만,
태풍에 장맛비에 하루이틀 천연한 탓에
어느덧 기생꽃도 두루미꽃도 다 지고 말았더군요.
하긴 이름도 도도한 기생꽃을 그리 쉽게 만날 수는 없겠지요.
내년을 기약하고,
꿩대신 닭이라도 잡아보자는 심사로 만항재로 두문동재로 발걸음을 옮겼는데
잡자는 호랑이는 없고,
여기저기 범꼬리만 가득하더군요.
마디풀과의 다년생 초본인 범꼬리는 그리 귀한 꽃은 아니지만,
서울 인근 얕은 산에선 보기가 쉽지 않고
적어도 해발 1천m 정도 되는 높고 깊은 산에 가야 만날 수 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1.07.01 2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이야 물론 이쁘겠지만 이야기가 묻어나는 풍경입니다 아름답습니다

  2. 김희경 2011.07.02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하세여

  3. 박원덕 2011.07.04 1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속의 향기가 저절로 도시로 들어온것같습니다. 아름답고 평온한 자연의 모습은 우리들의 마음을 향기나게하고 수채화 그림처럼 생생하게 생명의 향기가 나게하네요.

  4. 들꽃처럼 2011.07.10 2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락으로 피어있는 모습이 장관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