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진이,초월이,두향이의 진면목은 못 봤지만,
그래도 그 흔적은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냥 덮고 지나갈까 했지만,
먼걸음한 게 아까워
태백표 '산꽃' 몇장 추려 올립니다.
위에서부터
외계인을 닮은 나도수정초,
꽃 지고 맺은 씨가 꽃만큼이나 아름다운 두루미꽃,
한창때 쌍둥이 꽃을 피워 보는 이들의 혼깨나 쏙 빼놓았을 기생꽃,
한라산 등 남녘에 주로 분포하는 구상나무를 쏙 빼닮은 분비나무,
전국에 두루두루 서식하는 옥잠난초,
귀하게 피는 탓에 보는 이에게 행운을 가져다준다는 조릿대 꽃대,
그리고  한겨울 눈꽃처럼 빛나는 꿩의다리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야생화 2011.07.06 05: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생화멋지네요

  2. 들꽃처럼 2011.07.10 2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번 곰배령에서 조릿대꽃을 만났었습니다.
    거기 설명해 주시는 분 말로는 30년만에 핀다던데,
    여튼간에 귀한녀석을 만난 기억이 나네요... ^^*

  3. 박지욱 2011.08.02 1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조릿대 꽃대 첨보는데
    귀한사진 감사합니다

  4. 홍효자 2011.08.30 1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나무 종류는 꽃을 피우면 죽는다는데
    정말 인가요?

  5. Kodulehe kujundamine 2012.01.20 2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세요. 참 어려운 문제입니더....ㅎㅎㅎ
    잘 보고가요.
    즐거운 한 주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