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보고 조리 보고,
앞태를 보고 뒷태를 봐도,
어디 하나 나무랄 데 없는 미인형 꽃,
물매화입니다.
둥근잎꿩의비름을 만난 날 
모처럼 시간을 낸 터이니 물매화까지 보자고 동행한 선배와 의기투합,
청송에서 평창까지 달려갔습니다.
헌데 한,두시간이면 되겠거니 어림짐작했는데,
서울에서 가는 것 못지않게 오래 걸리더군요.
뉘엿뉘엿 지는 석양을 아쉬워하며 
부랴부랴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며칠 후 만난 선배 왈,
"정신없이 찍고 돌아와 컴퓨터 화면으로 확인해보니,
물매화 정말 예쁘데,
이제까지 만난 야생화중 최고인가봐"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1.10.13 2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은사진으로 볼땐 그냥 예쁘다였는데,
    큰 사진으로 보니 말이 필요없습니다.
    그냥 한마디로... 와우!

    자연에 감탄을 해야 할지, 창조주에게 감사해야 할지...

  2. 권또 2011.12.20 1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네요~~~~~~~~~예쁘다는 표현이 부족할 정도입니다.
    즐감했습니다.
    감사!

    • atomz77 2011.12.21 0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데/참으로 곱고 넉넉한 마음을 가지셨군요/거듭 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