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꽃도 어디에 있느냐에 따라 느낌이 아주 다릅니다.

봄날 강렬한 햇살을 받은 들꽃산꽃도 인상적이지만, 사진에서 보듯 큼지막한 박새 잎을 배경으로 삼은

꽃도 색다른 느낌을 줍니다.

언제나 다소곳하게 고개를 숙이고 피는 큰괭이밥이 넓적한 박새잎 아래 피어나는 모습이  연두빛 봄의 싱그러움을 

더 강조하는 듯 싶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