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좋은 아침, 기품 넘치는 우리의 야생난인 나리난초가 '16강' 축하인사를 합니다.
꽃색이 화려하지도, 그 향이 진하지도 않습니다.
희지도 붉지도 그렇다고 노란 것도 아니고,
그저 풀색이거나 옅은 갈색이 감도는 그런 꽃이지만,
그 날렵함만은 하늘을 나는 듯 경쾌합니다.
봄꽃은 지고, 여름꽃은 아직 만개하기 전인 이즈음 
깊은 산 그늘진 곳에 서너포기씩 다소곳이 피어납니다.
같은 난초과의 옥잠난초와 크기와 잎, 꽃피는 시기나 꽃의 형태 등이 많이 닮았습니다. 
인적 드문 풀밭, 그것도 볕이 잘 안드는 곳에서
평범한 이파리에 한 뼘 정도 키의 줄기가 나와 풀색에 가까운 작은 꽃이 피기에
처음에는 그냥 스처 지나가기 십상입니다.
모든 풀꽃들이 그렇듯 천천히 허리를 숙이고 다가서는 이에게만 자신을 내보이는 나리난초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6.23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개 넓은 하루살이가 가지에 앉아있는 것 같습니다.
    이번 주에 분주령에서 찾아봐야 할 것 중 하나네요.
    이파리는 여늬 난초랑 많이 다르네요?

  2. 박여사님 2010.08.23 1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예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