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늦으면 어떻습니까. 이꽃저꽃 활짝 만개한 꽃밭도 좋았겠지만, 추색에 깊이 빠진 늦둥이 꽃 몇송이만으로도 충분히 감격적인 하루였습니다.

앞의 좀딱취편에서 이미 예고했듯이, 철 지난 좀바위솔을 뒤늦게 찾아가 벅찬 기쁨으로 만났습니다. 비록 꽃은 절정을 지났지만 울긋불긋 추색만은 가을의 한복판에 머물고 있었습니다.그런 만추의 가을과 한,두송이 좀바위솔의 만남은 가슴 시리도록 예뻤습니다.

조만간 더 많은 풍경사진으로 좀바위솔과 가을의 멋진 만남을 증명해보겠습니다.기대해주십시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태화강 2012.11.02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존경하는 김인철선생님!
    저는 울산에사는 김선생님의 광팬입니다...^^
    올꽃농사 끝물이라는 말씀에 그간 좋은 작품들을
    눈팅(바람처럼 왔다가 사라지는)만 하다가 댓글로
    인사를 올립니다. 그동안 좋은작품 즐감했습니다.
    내년봄엔 더 존작품이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조석으로 많이 쌀쌀해졌는데 늘 건강하세요!

    • atomz77 2012.11.02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격려말씀 덕에 힘내서 더 열심히 꽃 찾아 다니겠습니다/비록 날이 차서 새꽃은 아니지만 묵은 사진이라도 꾸준히 올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