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죽하면 '꽃'자 들어갔을까. 바로 전에 올린 가시여뀌만해도 앙증맞은 그 미모가 여느 꽃들에 결코 뒤지지 않는데...'꽃여뀌'는 얼마나 예쁘길래 감히 '꽃'자를 달고 살까. 이런 생각을 했었는데 실제 만나보니 과시 허언이 아니었습니다.개여뀌 가시여뀌 바보여뀌 이삭여뀌 장대여뀌 등 국내에 자생하는 여뀌가 30여 종류나 되지만 그 중 제일은 꽃여뀌라더니...자세히 들려다보니 크기는 작지만 도도한 게 매화랄까,연분홍 벚꽃을 연상케 하는 미모는 이게 그저 들판에서 저홀로 피고지는 '이름없는' 풀꽃이런가,잡초의 꽃이런가 싶습니다.  

여뀌는 한자로는 요화(蓼花)라고 불립니다.또 도랑이나 논 등 물가에 피는 붉은 꽃이라 뜻의 수홍화(水紅花) 란 이름으로도 불리고 있습니다. 정철이 지은 성산별곡에는 홍요화(紅蓼花)라는 이름으로 등장하고 있지요.  
"닷짝 마른 늘근 솔란  釣臺예 셰여 두고/그 아래 배랄 띄워 갈 대로 더뎌 두니/ 紅蓼花 白頻州 어나 사이 디나관대"
(바짝 마른 늙은 소는 낚시대에 세워놓고/그 아래로 배를 띄워 내버려두니/붉은 여뀌와 하얀 마름꽃이 핀 모래톱 사이로 지나가네)"

지난 10월말 비 오고 바람 부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중부지역 들녁으로 달려가 꽃여뀌 암꽃과 수꽃을 만났습니다.적지 않은 식물들이 암꽃과 수꽃을 따로 피우기에 그러려니 했는데 수컷인 장끼가 까투리보다 더 화려하듯 식물의 세계에서도 수꽃이 암꽃보다 꽃도 크고 색도 더 화려하다는 걸 새삼 알게 되었습니다.암술과 수술이 각 3개와 8개씩인데 암꽃은 암술이,수꽃은 수술이 더 길게 밖으로 삐져 나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찬흠 2012.11.11 2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틈틈히 블로그 통해 야생화 구경하는 사람입니다.
    늘 고맙게 구경하고습니다.
    마침 '홍료화'(여뀌) 구경하다가 <성산별곡>의 구절을 인용하셨길래 매우 반가웠습니다.
    자주 접하는 작품이거든요.
    그런데 "짝 마즌 늘근 솔란 조대에 셰여 두고'의 의미는 ' 두 그루 오래된 소나무를 낚시하는 바위에 세워 두고'로 풀이합니다. 즉 '두 그루 노송 아래서 낚시를 하는...' 장면인 거죠.
    주제 넘게 댓글 단 것 용서하시어요.
    늘 블로그에서 야생화 자료 보고 공부하는 사람의 입장에서 감사의 표시로 댓글 남기는 것이니까요.
    늘 건강하시고 좋은 작품 많이 보여 주세요. 꾸~벅

    • atomz77 2012.11.12 0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도움말씀,더 나은 글쓰기를 위해 귀하게 받아들이겠습니다/

  2. 정찬흠 2012.11.12 2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에 손수 답 주셔서 감사 무량입니다.
    선생님 해설 글에서 늘 깊이 있는 내공과 진한 서정 느낀답니다.
    식물학적 해설과 문학적 감성이 결합돼 있어서요.
    오늘도 좋은 사진 감사히 보고 가겠습니다.
    건강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