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 귀한 겨울 창고에 처박아 두었던 천덕꾸러기들을 방출합니다.

말이 그렇단 말이지, 결코 천덕꾸러기 아님을 아시죠. 그 어느 꽃이든 다른 꽃들이 결코 흉내낼수 없는 자기만의 고유미를 가지고 있거늘...     

별처럼 빛난다고 해서 붙은 별꽃, 그 별꽃보다 흔하거나 조금 못났다고 해서 부르는 '개'별꽃,그리고 줄기가 덩굴식물처럼 길게 늘어진다고 해서 덩굴별꽃, 덩굴별꽃이 있으니 또 다른 덩굴개별꽃도 있고...암튼 크기가 작고 꽃색은 희고 전국 어디서나 쉽게 만날 수 있는 꽃이 바로 별꽃,개별꽃 류입니다.

그 중에서도 조금은 깊은 산 습한 곳에서 주로 자라는 덩굴개별꽃은 봄부터 초여름 사이 단아한 흰색과 한두송이씩 따로 피는 멋드러진 모습이 인상적인 '개별꽃'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3.02.06 1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처천덕꾸러기라뇨 천부당만부당...첫줄만 읽을 때 딱 드는 생각였구요..아무렴요 아름답습니다~~ 벌써 싱그런 초록으로 물든 듯.... 사진 색감 환상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