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구리가 겨울잠에서 깨어난다는 경칩, 봄꽃이 보고싶어 봄바람이 불기 시작한 계곡으로 갔습니다. 가서 이제 막 피어나기 시작한 몇송이 너도바람꽃을 만났습니다. 너도바람꽃을 보았으니 '2013년 야생화산책'도 바야흐로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해도 되겠지요.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꽁꽁 언 땅을 가장 먼저 헤집고 나오는 강인한 힘을 가진 순백의 꽃, 너도바람꽃의 개화는 언제 보아도 경이 그자체입니다.

작은 언덕에 핀 너도바람꽃 한송이의 의연한 모습은 마치 푸른 하늘을 향해 5장의 헛꽃을 펴고 '봄아, 내가 왔다'하고 외치는 듯합니다. 작지만 당당한 외침이 봄바람 불기 시작한 계곡에 울려 퍼지는 듯합니다. 그러나 계곡은 아직 꽁꽁언 얼음투성이입니다.너도바람꽃은 피었건만 해토머리 봄은 아직 저만치 있습니다. 남녘의 땅은 풀리기 시작했다고 하건만 중부의 산중은 아직 겨울의 끄트머리에 머물러 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