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한 노랑색 피나물이 지고난 자리가 허허롭게 느껴질 즈음
숲이 온통 연두빛 단색으로 물들어갈 무렵 
동의나물이 진노랑 꽃을 활짝 열어제낀다.
피나물이 수채화라면,동의나물은 유채화다.
노란색 꽃잎 뿐아니라 잎 또한 그러하다.
특히 동의나물의 기름진 잎은 동그라면서도 표면이 반질반질  깔끔해 
그 자체로도 훌륭한 관상용이다.   
입금화(立金花) ,말 그대로 서있는 금빛 꽃이란 이름으로도 불린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hf 2009.02.17 0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야생화 좋아해요. 블로그로 퍼갈게요^^ 예쁜 야생화 사진 많이 보여주세요 .건강하시고요^^

  2. 김영은 2009.02.17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란 꽃을 보니 벌써 봄이 성큼 다가선 듯 하네요. ^^ 아빠가 사진을 안찍으시니 허전했는데, 이렇게 작은아빠 사진을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어 좋아요 :D 종종 들를께요~

  3. atom77 2009.02.17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예쁜 조카가 찾아주니 정말 반갑네!그래 가끔 들러서 기분전환하렴!!

  4. ruby 2010.03.28 0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이쁘네요~ 잘보고감니다

  5. ruby 2010.03.28 0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도이쁘지만 촬영을 잘 하셔서 꽃이 돗보이는거 같음니다 즐겁게 보고 또 보고 감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