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엔 아직도 너도바람꽃이 한창입니다. 생생합니다.

늦게 피어서 미안하다며 '샴쌍둥이'를 덤으로 얹어줍니다. 봄바람을 몰고오는 너도바람꽃 덕분인지, 온 나라가 꽃천지라고 뉴스에 전합니다. 멀리 진해엔 최대 벚꽃축제인 군항제가 시작되었다는 소식이고요.

중부내륙엔 그래도 잔설이 남아 있고, 너도바람꽃이 뒤늦게 고개를 치들고 봄바람 부는 봄을 지지배배 노래합니다. 아마도 앞으로도 한 일주일은 넉넉하게 피어있을 성 싶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