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땅 저 남쪽 제주부터 저 북쪽 백두에 이르기까지 전국에서 만날 수 있는 꽃,
흔하게 만날 수 있어 평범한 듯 싶지만,
왠지모를 격조가 느껴지는 꽃, 구절초입니다.
흔히 가을의 전령사라고 일컫는데서 알 수 있듯,
시리도록 푸른 하늘과 참으로 잘 어울리는 꽃이기도 합니다.
올 추석이 이르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가을의 한 가운데로 접어드는 시기인 만큼
예년 같으면 역시 가을하늘이 높고 푸르다,
과연 우리 땅 가을하늘 일품이라며 감탄사를 연발해야 하건만,
영 그렇지 못한 게 올 가을하늘입니다.
최근 파란 하늘을 본 게 언제인가 싶을 정도로 뿌연 연무가 낀 날들이 이어집니다.
가을하늘을 배경으로 사진을 담으려는 사람들은 분명 절감합니다.
우리 땅의 기후가 언젠가부터 달라지고 있음을...
손톱으로 살짝 긁으면 푸른 물이 뚝뚝 떨어질 것만 같은,
그런 하늘을 배경으로 순백의 구절초, 분홍색 요염한 구절초를 담고 싶어
추석 연휴 높은 산에 올랐건만,
벼르고 별러서 오른 높은 산 전망좋은 곳에 화사하게 자리잡은 구절초를 만났건만,
끝내 날씨가 도와주질 않습니다.
다음에 다시 한번 찾아오라는 구절초의 뜻이라 믿고 하산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용 2013.09.23 0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곳을 다녀 오셨네요.
    그곳에 구절초는 색감이 곱지요.
    분위기있는 사진 즐감햇습니다.

    • atom 2013.09.23 1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먼 길 떠나는 기대/다음을 기약하고 돌아오는 아쉬움/많이 경험하셨지요~좋은 말씀에 용기 백배합니다!!

  2. 초록버드나무 2013.09.23 1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홍구절초, 예쁘네요 색감도 좋고 헌데..왜그런지 애상이 쩜쩜뚝뚝 묻어나네요

    • atom 2013.09.23 17:26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그런가요? 애상(哀想)~/무엇인가가 아름다운 건 슬픔이 담겨 있기 때문인지 모르지요~

  3. 심공 2013.09.24 17: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에는 구절초가 제격이지요.
    정말로 아름답게 담으셨군요,
    즐감합니다.

  4. 초록버드나무 2013.09.25 1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구머니 ..개발새발 썼는데 찬찬히 읽으셨군요... 애상... 쓰면서도 부적절한 어휘라 생각되었는데 딱 걸렸네요 .... 쓸쓸함으로 고쳐 봅니다... ^^ 오늘은 근린공원 수목 우듬지에 내리는 햇살이 건강하고 잔잔하네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