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월 산 골짜기 등 습한 지역에서 무리지어 핀다.꽃말은 행운,혹은 젊은날의 슬픔.이유미는 '한국의 야생화'에서 "너무 귀하지도 않고 식상할만큼 너무 흔하지도 않아 그저 만나면 반가운 마음이 (인다)"고 썼다.싱싱한 잎은 우리가 쌈으로 즐겨먹는 야채인 겨자잎과  흡사하다.꽃이 예뻐 관상용으로 가장 많이 개발된 야생화의 하나로 꼽힌다.전세계적으로 500여종의 관상용이 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