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목요일(12일) 밤부터  전국에 단비가 내렸습니다. 금요일 아침 우산을 쓰고 출근하면서도, 마음은 온통 산 속에 가 있었지요. “서울엔 비가 오지만, 산속엔 틀림없이 눈이 내릴텐데...막 피기 시작한 너도바람꽃,복수초,앉은부채가 눈 속에 갖혀 환상적인 ‘설중화(雪中花)’를 연출하고 있을텐데...” 다음 날 아침 산으로  달려갔습니다. 역시 예상대로 였습니다. 다만 너무 많은 눈이 내린 탓에,너무 날이 추운 탓에 온전한 형태의 꽃을  찾기보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윤순홍 2009.03.19 1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사진 잘보고 갑니다.

  2. 운리 2009.03.19 1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을 에이는 칼바람....한라. 그곳에서 볼 수 있다는 복수초군요. 잘 보고 갑니다.

  3. 석미자 2010.10.22 0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소복히 쌓인 차가운 땅을 녹이고 꽃한번 피워 보겠다고 ,애써 몸부림 치는 이쁜이들의 모습에 눈을 뗄수가 없군요!!!~꽃들아~이쁜모습 보여줘서 고마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