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내렸습니다.시늉만하는 서설이 아니라 폭설이 내렸습니다.온갖 바람꽃이니,매화 산수유 개나리 진달래 등 봄꽃이 한꺼번에 피더니 3월말 미친듯이 대설이 내렸습니다.멋진 설중화를 기대하고 길을 나섰으나 눈 때문에 길이 막혀 눈을 뒤집어쓴 채 길가에 서 있는 산수유,개나리를  담았습니다.한데 '봄눈 녹듯'이란 말처럼 순식간에 눈이 녹더니 산수유가 보석처럼 햇살에 반짝반짝 부서집니다. 겨울과 봄을 동시에 체험한 하루였습니다. 과연 지구온난화,기상이변의 시대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