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중의 봄은 더디고 또 더디옵니다.제주도나 동해안 등지에선 이미 자취를 감추었을 복수초가 지금도 잔설 속에서 피어납니다.산기슭에선 피었다 이미 진 너도바람꽃도 제철인양 멋진 설중화를 연출하고요.돌아서는 길 홀로 핀 너도바람꽃인가 하고 카메라에 담았는데 그게 바로 모데미풀이더군요.자리산 자락인 전라북도 남원군 운봉면 모데미란 마을 개울가에서 처음 발견된데서 그 이름이  붙었다는 우리나라 특산종입니다.환경부 지정 희귀 및  멸종위기식물이기도 합니다.참으로 숲은 보물단지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09.09.29 1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밭에 노란빛으로 갸녀리게 피어있던 요녀석이 모테미풀이군요... ^^

  2. 들국화 2009.10.31 2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들이 넘이쁘고 아휴 앙징스러워..눈속에서핀꽃들은 경이롭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