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장하게 화창한 봄날,
온세상이 꽃천지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벚꽃이니 산수유 개나리 진달래 등이 흐드러지게 피어
지나는 이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산 기슭이나 길섶 곳곳에도 키작은 꽃들이 한창 입니다.
얼레지 현호색 광대나물  꽃다지 별꽃 남산제비꽃 애기앉은부채...
특히 꽃봉오리를 곧추세운  얼레지에게선 팽팽하게 시위를 당긴 화살의 긴장감마저 느껴집니다.
곧 터지겠지요.
활짝.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금표 2009.08.02 0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참으로 좋습니다
    저도 야생화가 너무나 좋습니다.

  2. 들꽃처럼 2009.09.29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엇! 맨위의 꽃이 없는 사진만 얼레지고 나머진 아니네요...

    • atomz77 2009.09.29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나머지는 현호색 광대나물 꽃다지 별꽃 제비꽃 앉은부채 등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