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처 피지도 않은 꽃봉오리를,
비 맞아 축 늘어진 꽃을 올려 놓고 영 마음이 개운치 않았는데.
다행히도 활짝 핀 나도바람꽃을 다시 만날 수 있었습니다.
증보판을 내는 심정으로 <나도바람꽃2>를 올림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