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어김없이 그 자리를 지키는 꽃,

고마운 꽃,

반가운 꽃,

포천구절초입니다. 

구절초 지면 가을이 간다기에

가을이 가기 전에 부지런히 포천구절초 올립니다.

직탕폭포가 주인공인지,

포천구절초가 주인공인지 늘 헷갈리는 접경지대의 절경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