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비 그치면/내 마음 강나루 긴 언덕에/서러운 풀빛이 짙어오것다---
이 비 그치면 시새워 벙글어질 고운 꽃밭 속/처녀애들 짝하여 새로이 서고"(이수복의 봄비에서)
그렇지요. 이 비 그치면 산과 들에 새싹이 돋고,봄꽃들이 서로 시샘하듯 피어나 
온천지가 꽃대궐로 변하겠지요.
그러나 많은 사람들의 경우 꽃이 없어서 보지 못하는 게 아니라,
꽃을 볼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 꽃을 보지 못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가끔 한답니다.
이유야 여러가지겠지요. 
먹고살기 힘들어서,꽃보다 사람이 좋아서,주변에 꽃이 없어서 등등...
그래도 올 봄에는 보다 많은 이들이 산과 들에 피는 작은 꽃 하나 이름을 불러주고 들여다보는 여유를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4월 하순경 높은 산의 풀밭이 제법 무성해질 무렵
가냘프고 여린 줄기 끝에 달린 하얀색 꽃이 따사로운 봄햇살에 환하게 빛을 발합니다.
크기는 작지만 백합과의 꽃답게 생김새는 괘나 화려합니다.
백두산 등 북부지역의 고산지대에 자생하는 같은 백합과의 개감채와 모양새가 흡사해 
'나도개감채'란  이름이 붙었습니다.
가는잎두메무릇이라고도 부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2.25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얗고 작은 꽃이라 그런지
    매우 가냘퍼 보이네요.

    이 비 그치면, 계절은 점점 봄속으로 들어가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