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것이 아름답다.
작은 꽃도 아름답다.
봄철 된장찌개에 넣기도 하고,
그냥 날로 무쳐 먹기도 하고,
아니면 장아치를 담가 먹기도 하는
달래,
그 작고 여린 달래나물에게도 활짝 꽃을 피우며 
세상에 자신의 존재감을 알리는 날이 있답니다.
종족보존의 원초적 본능을 드러내는 때가 있답니다.
하지만 꽃은 티끌만하다고 할 만큼 아주 작아
눈 밝은 사람들이나 찾아볼 수 있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석미자 2010.10.22 0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래도 꽃이 피네요?파 같기도 하고, 뿌리는 마늘 같기도 하던데요?역시 모든 꽃은 다~아 이쁘군요!!!

  2. 석미자 2010.10.22 0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에서 보니까 ,난초 같은데요? 님의 사진 기술이 대단한 가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