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야흐로 털중나리가 붉게 피는 여름이 시작되었습니다.

김포 문수산 높은 곳에 털중나리가 어김없이 피어나

임진강과 한강이 합류하여 서해로 흘러가는 멋진 풍광을 굽어봅니다.

꼭 1년 만에 올라보니,

'산천은 의구한데 인걸은 간데없다.'는 옛날이 실감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좀참꽃>

<담자리참꽃>

좀참꽃.

진달래과 진달래 속의 상록 낙엽 활엽 소관목. 높이 10cm.

'백두산의 해발 2,000m 이상 고지대, 함경남북도의 고산지대에 자생한다.'는 좀참꽃입니다.··

7월 초 백두산 수목한계선 위

노랑만병초, 두메양귀비, 금매화, 들쭉나무, 털복주머니란,하늘매발톱, 구름송이풀,비로용담, 조선바람꽃,

두메투구꽃 등이 만개한 천상의 화원에서 만났습니다.

같은 잔달래과 진달래 속의 담자리참꽃. 높이 10~15cm.

보름여 이른 6월 중순 같은 백두평원에서 만났습니다.

아직 천지를 둘러싼 봉우리에 쌓인 눈이 채 녹지 않은 시기 고산지대를 연분홍으로 물들이는 것이

바로 담자리참꽃입니다.

좀참꽃은 길게 뻗은 새순 끝에 한 송이씩 달리는 반면

자리참꽃은 꽃자루가 거의 없이 서너 송이가 다닥다닥 달라붙어 하늘 향해 핍니다.

앞에 올린 흰참꽃나무는 같은 진달래과 진달래 속의 낙엽 소관목으로

고산식물이되, 가야산, 덕유산, 지라산 등 주로 남부 지역 높은 산 정상부에 자생합니다.

좀참꽃과 담자리참꽃은 키가 10~15cm 미만이지만, 흰참꽃나무는 50cm로 상대적으로 큽니다.   

*식물명 등의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지적해 주시면 감사히 바로잡겠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흰참꽃나무.

진달래과의 낙엽 소관목.

<가야산, 덕유산, 지리산 산정 바위틈에서 자란다>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에 오른, 

흰참꽃나무의 남한 내 분포 및 생육 환경에 대한 설명 전부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