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황기.

 

콩과 묏황기속의 여러해살이풀.

 

<함경남도 낭림산 이북의 백두산 지역의 중부 이상에 난다. 

높이가 70cm에 달하고 전체에 복모가 없으며 가지가 많이 갈라진다.

잎은 호생하고 5~10쌍의 소엽으로 구성된 기수 1회 우상복엽이며 소엽은 타원형, 긴 타원형 또는 피침형이고 양 끝이 둔하며 표면에 털이 없고 뒷면에 짧은 털이 있다.

꽃은 7~8월에 피며 길이 10~15mm로서 황색이고 총상화서에 다소 한쪽으로 치우쳐서 달린다. > (인터넷 식물도감 '풀베개') 

 

두메황기라는 별명을 가진 나도황기는 또 다른 도감에는 평안남도 이북의 산 중턱 이상 자갈밭에서 자란다고 소개돼 있는데, 함경도 고산에서 자라는 키 30cm 안팎의 염주황기와 비교해서는 두 배 정도 큰 것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백두산 장백폭포 바로 아래 물가에 자라는 나도황기가 눈길을 끕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리곤달비.

 

국화과 곰취속의 여러해살이풀.

 

<전국의 심산 지역에서 자란다. 높이 40~70cm이다.

근생엽은 꽃이 필 때까지 남아 있으며 엽병은 길이 22~55cm로서 날개가 없고 엽신은 콩팥 모양 또는 심장형이며 때로는 길이 19cm, 폭 21cm이고 가장자리에 삼각형의 치아상 톱니가 있다. 줄기잎은 보통 3개로서 엽병이 짧으며 잎도 작고 엽병 밑부분이 넓어져서 초상으로 된다.

꽃은 7~8월에 피며 황색이고 머리모양꽃차례는 총상으로 달리며 꽃이 필 때 밑으로 처지고 화경은 길이 5~10mm이며 포는 선형이고 화경보다 길다. 총포는 길이 9~11mm, 나비 5~10mm로서 포편보다 짧은 선상의 잎이 있으며 포편은 8개로서 포개지고 끝에 털이 다소 있다.>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

 

봄나물로 친숙한 곰취와 닮은 듯 다른, 다른 듯 닮은 어리곤달비입니다. 무성한 어리곤달비 옆의 사스래나무의 회백색 수피가 사진 속 장소가 백두산 깊은 숲임을 일러줍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경기도 연천 임진강 둘레길에 어둠이 내리니 하얀 달이 뜹니다.

 

겨울나무 사이로 둥근 달이 솟아오릅니다.

 

산허리 텅 빈 율무밭을 몇몇 두루미 가족이 차지하니,

 

하늘의 제왕 검독수리가 땅바닥에 뒹구는 이삭 대접을 받습니다.

 

날렵하기로 첫손 꼽을만한 고라니도, 쇠기러기도 마찬가지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