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칠보산 자락 작은 연못에서 만난 마름 꽃입니다.
수도권 인근에선 연못(池)이나 도랑 등 물구덩이가 많이 남아 있지 않아,
천연의 수생식물을 만나기가 쉽지 않습니다.  
수원 칠보산을 찾았다가 우연히 자연상태의 연못도 보고,
그 연못 위에 흰쌀 흩어져 있듯 떠있는 작은 마름 꽃들도 보았습니다.
처음 만나는 꽃이지만,
마름모꼴의 잎을 보는 순간 그 이름이 '마름'인 걸 절로 알겠더군요.
흰꽃이 지고나면 가을에 역시 마름꼴 모양의 열매가 맺힌다고 합니다. 
옛날 우리말로는 물밤 또는 말밥이라고 하고,한자로는 능실,수율(水栗)이라고 부르는
이 열매를 따서 찌거나 삶아서 먹거나,죽을 끓여 먹는 등 식용으로 썼다고 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인숙 2012.02.11 0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 때 물밤을 학교앞에서 사먹었어요. 알록달록한 계란얼음, 세모 비닐안에 든 색깔 주스 등등 각종 불량 음식중에서도 가루칠기(칡)와 함께 자연에서 따온 말밤(우리는 요렇게 불렀어요)이 우리의 주요 길거리 양식이었습니다. 그리고 1개 1원하던 커다란 국화빵, 할아버지 옆에 둘러앉아 바늘에 침 발라가며 그리던 똥과자....... 한 때 이것이 마름이다... 알고는 깜짝 놀랐죠.. 아니 말밤을 물에서 건졌다니...밤은 산에서 따는데......


갈수록 날이 겨울다워집니다.
느닷없이 강원도에 폭설이 내리더니,
전국이 꽁꽁 얼어갑니다.
몸이 얼어가면서 뜨거웠던 여름날이 그리워집니다.
여름날
도시와 숲의 경계지대에 있던 주름조개풀에 햇살이 강하게 파고드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해서 모른척 지나치던,'꽃 같지 않은 꽃' 주름조개풀에 카메라를 들이댔습니다.
그리고 햇살이 그리운 한 겨울 이렇게 꺼내어 봅니다.   
저 뿐 아니라 많은 분들이 산에 오르며 많이 만났지만,
아마 거개는 눈길 한번 안주고 지나쳤을 주름조개풀을 새삼 소개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1.12.12 1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은 본 듯한데, 이름은 완전 처음 들어보네요. ^^

  2. 정구현 2011.12.15 15: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옷에 자꾸 달라붙는 거 같은데요 도깨비 바늘같이는 아니고 물론 씻으면 금새 떨어지기는 해도 끈적거려서 기분이 별로인 조금은 귀찮은거 같은데 아닌가...

  3. 정인숙 2012.02.11 0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상을 예술로 담아내시니....

은(銀)색의 연(蓮)꽃을 닮았다고 해서
이름 붙은 은연화(銀蓮花).
홀아비바람꽃의 다른 이름입니다.
평소 가랑가랑한 꽃대 끝에 
달랑 작은 꽃 하나 달려 안쓰럽게 여겨지던,
홀아비바람꽃이
그 날따라 별칭처럼 큼지막한 연꽃을 닮은 듯 푸짐하고 풍만해 보이더군요.
희기는 백설처럼 하얀 게 은백의 피부미인을 떠올리게 하던군요.
사진 찍은 날자를 확인해보니 2011년 5월 9일 오후 2시 무렵입니다.
봄비를 무릅쓰고 산에 올랐다가
시커먼 비안개가 서서히 걷힐 즈음에 셔터를 눌렀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황금발 2011.12.04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았습니다.뭔가 좋은 느낌이 오는 사진이군요

  2. 들꽃처럼 2011.12.12 1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송이에서 저렇게 진한 두 색깔이 공존하다니...

  3. 권또 2011.12.20 1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연화보다는 홀아비바람꽃 말이 더 와 닿네요!

  4. 정인숙 2012.02.11 0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커먼 앙상한 배경이 더욱 인상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