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짝 핀 모습을 보기 어려운 꽃,만주바람꽃입니다.
크게 봐서 시기상으로도 변산바람꽃이나 너도바람꽃,꿩의바람꽃보다 다소 늦게 피고,
좁게 봐서 시간상으로도 한 낮이 지나야만 꽃잎이 활짝 열리기 때문입니다.
먼저 핀 이런저런 바람꽃들이 한바탕 저마다의 미모를 뽐내고 지나간 뒤 피어나기에,
또 바람꽃이야 하며 식상해 하는 이들로부터 제대로 대접 받지 못하기 일쑤이지요.
게다가 해가 중천에 올라 충분히 내리쬐어야 꽃잎이 예쁘게 열리기에 
인파를 피해 이른 아침 꽃을 찾는 이들과는 시간적으로도 궁합이 잘 맞지 않는다고 할까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1.05.03 2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른 아침에 우르르 몰려 지나쳐 가면,
    대접 못 받을게 분명한 꽃이군요.
    그래서 더욱 귀한 꽃이구요. ^^*


드디어 저의 꽃밭에도 찬란한 봄이 찾아왔습니다.
이른 곳에선 두어달 전 이미 피고진 복수초가 때늦은 절정을 노래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노루귀도 이제 막 잔 솜털을 찬란하게 빛내기 시작했습니다.
꿩의바람꽃도 투명하게 흰 꽃잎을 활짝 펼치고 있고,
채 얼음이 녹지않은  깊은 계곡 가장자리에선 모데미풀이 수줍게 얼굴을 내밀고 있습니다.
너도바람꽃도 지는 세월을 아쉬워 하며 한두송이 피어있고,
만주바람꽃은 고개를 치켜들고 바람꽃의 자존심을 지켜내고 있습니다. 
역시 많은 다른 곳에선 이미 철 지난 꽃인 얼레지들이
제 꽃밭에선 자기들만의 세상이 펼쳐지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야말로 '슬로우 마운튼' '슬로우 블러섬'입니다.
좀 늦으면 어떻습니까.
늦되 없는 거 빼곤 다 있는 천상의 꽃밭이 너무도 사랑스럽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순례 2011.04.19 1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파트 좁은 화단에도 복수초 은방울 쪽두리꽃이 더덕과 이웃을 하고 있어 행복합니다.

    • atomz77 2011.04.19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복수초 은방울꽃 족도리꽃에 더덕까지/아파트화단이 그렇게 멋지다니 대단합니다/

  2. 들꽃처럼 2011.05.03 2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짙은 갈색 일색인 곳에 저리도 노란색이 대체 어디서 나오는지...?

    • atomz77 2011.05.04 0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갈색 일색의 더미에서 노란색이라니!자연의 신비가 놀라울 뿐입니다.

  3. 큐티드래곤 2011.05.18 1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꽃은 처음 보는 꽃이네요.

    넘 아름다운 꽃이네요.


숲속의 발레리나.
춤추는  프리마돈나.
미리 보는 김연아의 환상 피겨.
연아스핀,업라이트스핀,레이백스핀,카멜스핀 등 환상적인 스핀에서부터 
스파이럴까지 온 세상을 들뜨게 하는 김연아의 피겨 연기가 하나하나 꽃이 되어 
봄날 숲 속을 환하게 비추고 있습니다.
다름 아닌 얼레지의 향연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1.05.03 2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치 종이로 만든 듯한 모습에 볼 때마다 감탄을 하는 꽃입니다.

  2. j kim 2011.05.08 0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꽃이 에레지군요 이곳엔 노란 놈이피어있기에 담아봤는데 ...

  3. 보헤미안 2011.06.14 2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한 흰색 얼레지 잘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