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절초꽃 피면 가을이 오고, 구절초꽃 지면 가을이 간다고 김용택 시인이 노래했듯,

가을 한복판 여기저기 만발한 구절초 꽃을 쫒아 다니며 사진으로 담아 올리다보니,

하얀 꽃송이를 보면 별 의심없이 '구절초'라고 단정합니다.

그러다보니 7월중 시베리아서 담아온 흰 국화과 꽃을 손쉽게 구절초라고 부르는 우(愚)를 범했슴니다.

     

삼복 더위가 한창이던 7월 20일 바이칼 호수에서 100여km 떨어진 안가랑 강변 숲에서 만난 

꽃은 구절초가 아닌 개꽃아재비로 바로잡습니다.

유럽원산의 국화과의 일년초 귀화식물입니다.

 

**식물명 등의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지적해 주시면 감사히 바로잡겠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베를린까지 유라시아의 여름을 물들이는 분홍바늘꽃

(2015-09-07 bravo@bravo-mylife.co.kr)

▲분홍바늘꽃(Epilobium angustifolium L. 바늘꽃과의 여러해살이풀)(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원본보기
▲분홍바늘꽃(Epilobium angustifolium L. 바늘꽃과의 여러해살이풀)(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

 

‘한반도 북방계 식물의 뿌리를 찾아본다’는 거창한 구호와 함께 시베리아 횡단 열차에 몸을 실었습니다.

2015년 7월 14일부터 8월 2일까지 외교부와 코레일이 공동 주관하는 ‘유라시아 친선특급’에 참여한 것입니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모스크바까지 9288km, 다시 모스크바에서 베를린까지 2612km,

총 1만1900km의 거리를 열차를 타고 이동하는 19박 20일간의 대장정에 나서며 우선은 차창으로, 기회가 닿는 대로 시베리아 숲으로 들어가 식생을 관찰하겠다는 나름의 계획을 세웠습니다.

 

분단된 조국에서 살아온 탓에 한나절 이상의 열차 생활을 해본 경험조차 없어

20일 간의 긴 시간을 어떻게 보내야 할지 모르는 미지의 여행길이었지만,

야생화와의 만남은 시작부터 대박이었습니다.

저녁 9시 35분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나 밤새 어둠을 달린 열차가 시베리아 벌판에서 첫 여명을 맞을 즈음

차창에선 이미 분홍색 꽃물결이, 열차에서의 첫 밤을 설친 이방인의 잠을 저만치 쫓아내기에 충분했습니다.

국내의 경우 강원도 태백 지역이 남방한계선으로 대관령 등 몇몇 지역에서

수십에서 수백 포기 정도 자생하는 게 전부인 분홍바늘꽃이

철로와 자작나무 숲 사이 풀밭에 간단없이 피어 시베리아 횡단 철길 내내 꽃물결을 이루다니,

과연 북방계 식물의 텃밭임을 실감했습니다.

 

국내에 자생하는 4종의 바늘꽃 가운데

바늘꽃과 돌바늘꽃은 흰색의 꽃도 작고 키도 1m 미만으로 작은 데 반해,

분홍바늘꽃과 큰바늘꽃은 키도 1.5m 안팎으로 클 뿐더러 꽃색도 분홍색으로 화려한데,

둘 다 북방계 식물입니다.

꽃이 진 뒤 맺는 씨방이 바늘처럼 길다고 해서 바늘꽃이란 이름을 얻었습니다.

 

(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원본보기
(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

시베리아 횡단 열차가 겨울에는 이른바 ‘설국열차’라 불릴 만큼 철로 좌우가 눈으로 뒤덮인다면,

여름에는 분홍바늘꽃을 비롯한 숱한 야생화들이 지천으로 피어나는 야생화 천국입니다.

남한에서는 이미 멸종되고 북한 일부 지역에서 자생하는 것으로 알려진 좁은잎해란초와 애기황새풀, 바이칼꿩의다리 등이 역시 쉴 새 없이 철길 좌우에서 얼굴을 내밉니다.

블리디보스토크를 떠난 열차가 4일 만에 바이칼 호숫가로 들어섭니다.

바다처럼 넓은 바이칼 호를 열차가 다가섰다 멀어졌다 반복하는 사이

동은 트고 새벽 햇살을 받은 분홍바늘꽃이 푸른 물결을 배경으로 출렁입니다.

달리는 열차에서 흔들리는 가운데 담은 분홍바늘꽃 사진이 오히려 수채화처럼 멋진 분위기를 선사합니다.

하지만 언제까지 짝사랑하듯 멀리서 바라만 볼 수는 없는 일.

마침 이르쿠츠크에서 내린 ‘유라시아 친선특급’ 원정대가

바이칼 호수 인근의 ‘건축-인류학 박물관 딸지’를 둘러보는 사이

호숫가 숲으로 달려가 푸른 물결을 배경으로 흐드러지게 피어난 분홍바늘꽃을 카메라에 담는 데 성공했습니다.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이라 했습니다.

시베리아 횡단 열차의 여정은 옛말을 깨닫게 하기에 충분했습니다.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날 무렵 한창 피어나던 분홍바늘꽃이

어딘가부터 다소 시들해 보이더니 열흘쯤 지나 모스크바를 지날 무렵부터는

분홍의 꽃 색을 잃고 옆구리에 기다란 씨방을 잔뜩 달고 서 있는 게 어느덧 황혼을 느끼게 합니다.

시베리아 횡단열차.

분홍바늘꽃이 피고 지는 ‘한여름 밤의 꿈’을 경험하는 색다른 여정이었습니다.

 

(브라보 마이 라이프 2015 9월호)

 

**사진 설명 중 애기황새풀은 '긴까락보리풀'로 바로 잡습니다.

**식물명 등의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지적해 주시면 감사히 바로잡겠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계절이 오고간다는 데,

가을이 벌써 왔다는데,

어떤이는 가을을 타고, 어떤이는 가을 여행을 하고, 어떤이는 '가을여자'가 되어 기차를 탄다는데,

'유라시아 친선특급'에 빠져 여름이 가고 가을이 오고 세월이 오가는 줄도 모른 채 허둥대다가

'꽃쟁이'가 계절의 변화를 알리는 꽃한송이 못올린데서야 체면이 서겠나 싶어 높은산에 다녀왔습니다.

산정에는 과연 하얀눈이 내리듯 가을의 전령사 구절초가 한다발 소담스럽게 피어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